본격적으로 전기차 시장 진출하는 소니

안녕하세요. DA 전기차입니다.
일본 소니가 혼다와 MOU를 체결하고 합작 법인을 설립합니다. 합작사는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EV 개발, 생산 및 판매 등을 진행하며, 2025년 첫 순수 전기차를 선보입니다.



외신에 따르면 합작사는 양사의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상호 보완적인 관계를 구축할 전망입니다. 혼다는 모빌리티 개발 역량, 차체 제조 기술 및 애프터서비스 관리 경험 등 기존 자동차 시장에서 축적한 다양한 노하우를 공유합니다.

이어 자사 공장에서 차량을 생산하는 것뿐만 아니라 신차 설계 및 개발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입니다. 소니는 영상, 센싱, 통신, 네트워크 및 엔터테인먼트 기술력을 토대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사업을 총괄합니다.

양사가 공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새로운 합작사는 전기차 기획부터 설계, 개발 및 판매까지 자동차 제조와 판매 과정 전 사이클에 관여합니다. 앞서 언급했듯 2025년 출시 목표로 새로운 전기차를 개발할 방침입니다.

미베 도시히로 혼다 대표이사 겸 CEO는 합작 법인 설립에 대해 “고객의 기대와 상상 그 이상의 가치를 창조하려는 야심찬 접근”이라 평가했습니다. 이어 “이를 위해 혼다의 첨단 기술력과 환경 및 안전 관련 노하우를 적극 활용하며, 양사의 기술 자산을 조율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더불어 “혼다와 소니는 역사적, 문화적으로 유사하지만 양사의 전문 분야는 매우 다르다”며 “두 회사의 강점을 결합한 합작 법인이 새로운 모빌리티 미래에 큰 가능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요시다 켄이치로 소니 회장 겸 CEO 역시 “소니의 목적은 창의력과 기술의 힘을 통해 세상을 감동으로 채우는 것”이라며 “모빌리티 공간을 감성적으로 변화시킨다는 비전 아래 안전을 중심으로 모빌리티 진화에 기여하고자 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번 합작 법인을 설립한 소니는 이미 두 차례 신형 전기차를 공개하며 자동차 산업 진출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특히 올해 1월 열린 CES2022에서 새로운 SUV 프로토타입 비전-S 02(VISION-S 02)를 전격 공개하며 대중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비전-S 02는 소니가 지난해 CES에서 공개한 전기 세단 비전-S와 동일하게 EV/ 클라우드 플랫폼 위에 설계됐으며, 내부는 최대 7명을 수용할 수 있는 넓은 공간을 갖추고 있습니다.

소니는 차량에 고감도, 고해상도, 폭넓은 다이내믹 레인지 CMOS 이미지 센서와 3차원 공간을 정확히 감지하는 라이다를 포함한 360도 센서를 부착해 주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운전자 안전성을 높였습니다.


소니는 올 봄 소니 모빌리티(Sony Mobility Inc.)를 설립해 본격적으로 자동차 사업에 뛰어들 예정입니다. 이미 2020년 12월부터 유럽에서 비전-S의 주행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출시를 위한 실질적인 검증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또, 이미징 및 센싱 기술을 비롯해 인간-기계 인터페이스 시스템의 안전성과 사용자 경험 검증을 진행했습니다.

끝으로 소니는 세계적인 통신 업체 부다폰과 협력해 일본에서 독일에 있는 자사 차량을 원격으로 조종하는 등 그간 축적한 뛰어난 통신 기술력을 통해 타 전기차와 차별화된 기능을 구축하기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과연 자체 법인은 물론 혼다와 합작 법인까지 설립하며 전기차 야망을 드러내고 있는 소니가 성공적으로 관련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지 기대해 보며 글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DA 전기차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 DESIGN ANATOMY
문의 / designanatomy@naver.com
© 디자인해부학,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