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DA 리포트입니다.
오늘(2일) BMW가 M 브랜드 역사상 첫 전기차, i4 M50을 공개했습니다. i4 M50은 BMW의 서브 브랜드인 i와 M이 결합된 첫 차량으로, 새로운 전동화 시대에 맞는 M 브랜드의 새로운 비전이 담긴 모델입니다.



i4 M50은 고성능 전기차인 만큼, 바탕이 되는 i4보다 더욱 강력한 성능을 자랑합니다. 차량 내부에는 두 개의 전기모터가 탑재되었는데, 255마력의 전륜 모터와 308마력의 후륜 모터 합산 536마력을 발휘하며 최대 81.0kg.m의 토크를 자랑합니다. 이는 단일모터를 통해 최대 335 마력을 발휘하는 i4 eDrive40 대비 201마력 더 강력한 성능입니다.

듀얼 모터를 바탕으로 i4 M50은 약 3.9초만에 100km/h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이는 xDrive 시스템이 적용된 M3 대비 약 0.5초 밖에 뒤쳐지지 않는 수치로서, 기본 모델은 100km/h까지 도달하는데 5.7초가 소요됩니다. 최고 속도의 경우 i4 M50은 225km/h에 이르며 기본 모델은 189km/h입니다.

i4 M50에는 83.9kWh 용량의 BMW 5세대 배터리팩이 탑재되었습니다. BMW는 해당 배터리가 i브랜드의 첫 차량이라 할 수 있는 i3 대비 에너지 밀도가 40% 향상되었다고 전했습니다. i4 M50의 최대 주행거는 245마일(395km)이며 11kW 충전기 기준 완충까지 7시간이 소요됩니다. 200kW로 급속 충전 시 31분 만에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습니다.

i4 M50은 어댑티브 M 서스펜션을 기본으로 제공합니다. 이 서스펜션애는 특별 설계된 안티롤 바 및 프런트 엔드의 추가적인 스프링 스트럿 타워 브레이스가 포함되었는데, 운전자는 어댑티브 M 서스펜션을 통해 서스펜션 강성을 자신이 원하는 만큼 즉각적으로 제어할 수 있습니다.

또한 i4 M50에는 19 인치 M 경합휠이 기본으로 탑재되며 가변 스포츠 스티어링과 M 스포츠 브레이크 역시 표준으로 적용됩니다. 운전자는 옵션으로 통해 20인치 휠을 선택할 수 있죠. 차량의 전반적인 성능에 대해 BMW는 i4 M50가 배터리 팩으로 인해 3시리즈 세단보다 무게중심이 1.3인치 낮다고 말하며, 더욱 민첩한 핸들링을 제공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차량의 외관의 경우, 전면 그릴 하단에는 BMW M 디자인의 특징이라 할 수 있는 U자 형태의 공기 흡입구가 추가되었습니다. 또한 그릴 양 옆에는 더욱 거대해진 에어 커튼이 배치되었는데, 이 에어커튼을 통해 측면으로 흘러간 공기는 브레이크를 냉각시키게 됩니다. 이외에도 에어 브리더, 사이드 실 트림 스트립 그리고 리어 범퍼 트림은 블랙 하이그로시 마감이 입혀져 고성능 모델만의 특별한 느낌을 자아내며, 트렁크 리드에는 M 전용 스포일러가 적용되었습니다.

차량 내부에는 새로운 플래그십 전기 SUV iX와 동일한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습니다. 이 디스플레이는 12.3 인치 클러스터와 14.9 인치 컨트롤 디스플레이로 이루어져 있는데, BMW는 해당 디스플레이를 고정시켜주는 지지대가 운전자의 시선에서는 보이지 않는다고 전하며 “마치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i4 M50에는 BMW의 차세대 iDrive 8 시스템이 탑재되었습니다. 해당 시스템은 운전자를 더욱 지능적으로 보조하게 되는데, 특히 BMW 인텔리전트 퍼스널 어시스턴트(Intelligent Personal Assistant)가 운전자와 차량의 연결성을 더욱 향상시킵니다. 이외에도 i4 M50에는 BMW 3세대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운전자에게 주행에 필수적인 정보들을 더욱 직관적으로 전달하게 됩니다.

끝으로 i4 M50은 2022년 1분기 미국 시장부터 판매될 예정이며 BMW가 공개한 기본가격은 65,900 달러(약 7,337만 원)입니다. 과연 전기차 시대 속 BMW M의 미래를 이끌어갈 i4 M50이 지금까지의 M 명성을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해보며 글 마치겠습니다. DA 리포트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 DESIGN ANATOMY
문의 / designanatomy@naver.com
© 디자인해부학,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