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램프와 하나로 합쳐진 그릴이 인상적이다

안녕하세요. DA 리포트입니다. 
BMW가 IAA 2021을 맞이하여 새로운 콘셉트카를 공개했습니다. 바로 BMW 아이 비전 서큘러 콘셉트로 전동화 시대를 위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탄소 중립을 위한 친환경 전략이 담겨 있습니다. 

아이 비전 서큘러 콘셉트는 철저히 순환 경제 원칙에 따라 설계됐습니다. BMW는 개별적인 프리미엄 이동 공간을 제시하는 동시에 지속 가능한 자동차 제조업체가 되려는 브랜드의 야심찬 계획을 상징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이 비전 서큘러 콘셉트 핵심 목표는 재활용 자제를 100% 활용하는 것으로, 바이오 기반 원료와 제품 수명 주기가 끝난 2차 재료들을 바탕으로 제작됐습니다. 또, 차량에 탑재된 전고체 배터리 역시 100%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설계됐습니다. 

차량의 디자인은 다시 생각하고(RE:THINK), 줄이고(RE:DUCE), 재사용하고(RE:USE) 재활용하는(RE:CYCLE) 총 4가지의 원칙에 따라 전개됐습니다. BMW는 이 원칙들을 하나로 묶어 ‘원형 디자인(circular design)’이라 설명했는데, 브랜드 디자인 책임자 듀마고 듀케는 친환경 원형 디자인을 바탕으로 라이프스타일과 럭셔리 분야에서 고객들이 원하는 바를 충족시킬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차량의 외관을 살펴보면, 전면에는 거대한 키드니 그릴이 콘셉트만의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전 키드니 그릴이 수직으로 길어졌다면, 이번에는 램프와 통합되며 수평으로 길어졌습니다. 

전면 면적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그릴 내부에는 복잡한 디지털 그래픽이 적용됐습니다. BMW는 조명, 범퍼와 같은 물리적인 디자인 대신 디지털 그래픽에 집중하여 불필요한 부품과 재료의 남용을 줄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릴 상단에 위치한 브랜드 로고 역시 물리적인 엠블럼 대신 레이저를 활용하여 표면에 새겨졌습니다. 

측면의 프로파일은 앞은 낮고 뒤는 높은 형태로 디자인돼 정지한 상태에서도 역동적인 느낌을 자아냅니다. BMW 디자인의 또 다른 상징인 호프마이스터 킨크 역시 기존 크롬 가니시에서 디지털 그래픽으로 대체됐습니다. 해당 그래픽의 형태는 휠 스포크에 그대로 활용됐으며, 촘촘하게 배열된 스포크 틈 사이로 공기가 유입돼 브레이크 냉각시키게 됩니다.

후면 디자인은 블랙 패널만 적용된 단순한 형태가 특징입니다. 시동이 꺼지면 해당 패널에는 브랜드 로고만 나타나고, 켜진 뒤로는 전면 그릴과 같이 복잡한 라이트 그래픽이 등장해 다채로운 디자인을 완성합니다. 

친환경 디자인은 실내에서도 이어집니다. 내부의 각 요소는 원활한 분리 및 분해를 위하여 접착체 대신 첨단 접합 기술이 활용됐으며, 버려지는 소재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3D 프린터를 통해 제작됐습니다. 

4개의 시트는 하나의 가구와 같이 디자인됐으며, 특히 헤드레스트까지 일체형으로 제작된 1열의 라운드 시트가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내부 색상은 회갈색과 민트 그린 셰이드가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회갈색과 보라색이 섞인 모노크롬 토프 색상이 시트에 적용돼 포인트를 더합니다. 

스티어링 휠은 목재 가루로 제작됐으며, 주행 필수적인 모든 정보는 별도의 디스플레이 없이 앞 유리 하단에 투사됩니다. 운전자는 스티어링 휠 내부에 위치한 패드를 통해 주행 정보 및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직관적으로 조작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영화 OST 거장 한스 짐머가 제작한 디지털 사운드가 적용돼 디지털 감성이 극대화됐습니다.

끝으로 BMW는 향후 자동차 생산에 사용되는 재활용 소재를 50%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며, 2025년부터 전체 자동차 판매량 중 절반 가량을 전기차로 구성한다는 방침입니다. 아이 비전 서큘러 콘셉트를 필두로 지속 가능한 자동차 제조업체로 탈바꿈해 나갈 BMW의 향후 행보를 기대해보며 글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DA 리포트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 DESIGN ANATOMY
문의 / designanatomy@naver.com
© 디자인해부학,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