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가 새로운 모델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바로 하이브리드 V6 엔진을 장착한 차량인데요, 페라리는 2년 전 2022년까지 전체 라인업을 확장하며 하이브리드 모델의 비중을 최대 60%까지 올릴 것이라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카메라에 포착된 테스트 차량은 페라리의 2018-2022년 제품 로드맵의 일부일 것으로 추정되며 페라리의 계획대로라면 약 2년 안에 완전히 출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만약 이 모델이 성공적으로 출시가 된다면, 2013년 라페라리, 2019년 SF90 스트라달레(Stradale)에 이어 세 번째 페라리의 하이브리드 모델이 될 전망입니다.

테스트 차량에는 위장막이 씌어 있어 자세한 디자인을 살펴보기 힘들지만 대략적인 형태에서 488 GTB를 기반으로 테스트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이드에 위치한 에어 인테이크는 기존 488의 것보다 더욱 커진 것을 볼 수 있으며 후륜 휠 아치 역시 매우 크게 제작되었는데요, 일각에서는 이를 보고 뒷바퀴 조향이 추가되는 것은 아닌지 추측하고 있습니다.

2019년 선보인 SF90 스트라달레는 내연기관과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이 합쳐져 총합 986마력을 발휘했었는데요, 이번 새로운 모델의 경우 트윈 터보 V6 엔진과 전기 모터가 결합하여 약 700마력대의 성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사실 페라리가 V6 엔진을 사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페라리의 창업자 엔초 페라리의 아들인 ‘알프레도 페라리’리는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나게 되는데, 죽기 전 그는 V6 엔진을 설계하게 됩니다. 엔초 페라리는 일정 대수 이상 판매된 모델을 바탕으로 경주차를 만들어야 하는 F2 레이싱 조건과 세상을 떠난 아들을 기리기 위하여 브랜드 역사상 최초로 V12 엔진이 아닌 V6 엔진 모델을 제작하게 됩니다.

이렇게 해서 탄생한 모델이 바로 ‘디노 206과 246’이었습니다. 206는 F2 레이싱카 기반으로 제작되어 엔진 배기량에 제한이 걸리게 되는데 결국 2.0리터 V6 엔진이 탑재되어 최대 160마력의 성능을 선보였습니다. 페라리는 이를 만회하기 위하여 페라리는 206 모델을 매우 경량화하여 생산하게 됩니다. 또한 경주 참가를 위한 기준만 넘으면 됐기 때문에 206은 125대라는 매우 소량만 제작되게 됩니다.

이후 경주용 조건 없이 나온 차량이 바로 246GT입니다. 이 모델은 2.4리터 V6이 엔진이 탑재되어 최대 195마력을 발휘했으며 최고 속도는 238km/h에 달했습니다. 이후 스파이더 버전인 246GTS 모델이 출시되기도 했는데요, 디노는 1967년부터 1974년까지 약 4천 대가 팔렸습니다. 이후 V6 엔진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됩니다.

이러한 과거가 있기에 페라리의 팬들은 이번에 새롭게 출시되는 V6 하이브리드 모델이 디노의 부활을 예고하는 것은 아닌지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페라리는 2019년 “디노라는 상징적인 이름을 쉽게 부활시키지 않을 것”이라며 “언젠가 디노라는 이름의 제품이 출시될 것이지만 당분간은 없을 것이다.”라고 확실하게 선을 그었습니다.

일각에서는 내년 1분기부터 테스트 뮬이 없는 차량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지만 2022년 3분기 전까지는 완전히 공개되지 않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습니다. 또한 올해 말까지 SF90 스트라달레 스파이더 버전과 또 다른 새로운 모델이 공개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2013년에 공개된 라페라리는 페라리 최초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차량입니다. 역사상 가장 진보한 페라리라는 수식어가 붙은 이 모델은 6.3리터 V12 엔진이 장착되어 800마력을 발휘하며, 여기에 HY-KERS라는 하이브리드 구동계가 같이 작동하여 총합 963마력의 최대출력과 91.8kg.m의 최대토크를 자랑합니다.

이를 통해 3초 미만의 제로백과 0-200km/h은 8초 이하, 0-300km/h는 15초 내로 가속할 수 있습니다. 라페라리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순수 전기 모드로 주행하는 것 없이 항상 내연기관과 같이 작동하게 되는데요, 여기에 F1에서 쓰이는 회생제동 시스템이 장착되어 있어 배터리를 항시 충전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그 다음 페라리는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SF90 스트라달레를 출시했습니다. 이 모델에는 F1 기술이 들어간 4.0리터 트윈 터보 8기통 엔진이 탑재되어 최대 780마력을 발휘하는데요, 여기에 합산 출력 220마력의 전기 모터가 들어가 스트라달레는 결과적으로 1,000마력을 내뿜게 되었습니다.

3개의 모터 중 2개는 프런트 액슬에 연결되어 있으며 나머지 하나는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 사이에 위치하게 됩니다. 결과적으로 4륜 구동을 가지게 된 스트라달레는 2.5초 만에 100km/h을 돌파할 수 있으며, 200km/h까지는 6.7초 만에 가속할 수 있습니다. 또한 리튬이온배터리와 3개의 전기모터를 통한 순수 전기 모드인 ‘E 드라이브’로 최대 25km의 거리를 달릴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페라리 V6 하이브리드 모델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만약 이 모델이 성공적으로 출시가 된다면 약 반세기 만에 V6 엔진이 다시 한번 부활하게 되는 것인데요, 비록 디노의 부활은 아니지만 페라리 역사에서 충분히 의미 있는 모델임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또한 세 번째 하이브리드 기술인 만큼 전보다 더 진보한 성능과 주행 거리를 보여줄 것이라 예상됩니다. 2022년까지 전체 모델의 60%를 하이브리드 모델로 대체한다고 발표한 만큼 페라리의 향후 미래가 더욱 궁금해지는데요, 새로운 파원 트레인과 더불어 페라리가 어떤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일지 기대하며 오늘 글 마치겠습니다. 디자인 해부학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