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노에 기반을 두고있는 ‘Krill Design’이 독특한 램프를 공개했습니다. 친환경과 디자인을 모두 잡은 새로운 램프의 이름은 ‘Ohmi’. 이 램프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오렌지 껍질로 제작됐다는 점입니다. 

Krill Design이 오렌지 껍질에 집중한 이유는 이탈리아 시칠리아 지역에 감귤류가 많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곳은 전 세계 오렌지 생산의 3%를 담당하는 곳으로, Krill Design은 자신들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소재를 탐구했고 이 중 오렌지 껍질에 집중한 것입니다.

오렌지 껍질은 전분과 결합된 다음 3D 프린터를 통해 램프로 제작됩니다. 특히 Ohmi는 색상부터 표면의 촉감까지 껍질과 유사하게 디자인돼 본래 소재 느낌을 생생히 전달합니다. 이후 버려진 램프는 퇴비 또는 바이오 연료로 사용 가능합니다. 지역의 특산물을 잘 활용한 Ohmi 램프, 현명한 디자인이 아닐 수 없네요. 디자인해부학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 DESIGN ANATOMY
문의 / designanatomy@naver.com
© 디자인해부학,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