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아우디가 E-트론 GT의 양산을 시사했습니다. 바로 E-트론 GT 프로토타입 이미지를 공개하며 올해 말 생산할 것이라고 밝힌 것인데요, 2018년 E-트론 GT 컨셉 출시 이후 약 2년 만입니다.

2018년 공개된 E-트론 GT 컨셉은 아우디의 차세대 전기 4도어 쿠페 모델로 포르쉐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탄생하였습니다. 공식적인 제원은 길이 4960mm, 폭 1960mm, 높이 1380mm이며 경량화를 위하여 차체 루프는 탄소섬유로 제작되었습니다.

또한 아우디 시그니처 요소인 싱글 프레임 그릴이 탑재되었으며 아우디의 RS 모델 그릴과 같이 벌집 패턴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그릴 양옆에는 거대한 에어 인테이크가 디자인되었는데, 배터리와 브레이크를 효과적으로 냉각시키기 위한 것이며 후드의 공기역학은 자사 컨셉 모델인 Aicon과 PB18 e-tron를 참고하여 제작되었습니다.

이번에 아우디가 공개한 프로토타입 이미지를 보며 컨셉 모델과 유사한 디자인을 가진 것을 볼 수 있는데요, 특히 E-트론 GT 컨셉의 고유 요소라고 할 수 있는 프런트 에어 인테이크와 하나로 연결된 리어 램프, 그리고 하단의 거대한 디퓨저가 그대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디자인과 달리 아우디는 아직 양산 E-트론 GT의 정확한 성능은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대신 모태가 되는 E-트론 GT 컨셉을 살펴보면, 이 모델은 듀얼 전기 모터가 탑재되어 최대 434kW(590마력)을 성능을 발휘했습니다.

또한 90kWh의 리튬이온배터리가 탑재되어 400km 이상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습니다. 특히 아우디는 “거대한 배터리가 앞, 뒤 차축 사이에 매우 낮게 설치되어 매우 낮은 무게 중심을 선보이며 이는 R8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듀얼 전기모터와 거대한 배터리를 통해 E-트론 GT 컨셉은 3.5초 만에 100km/h에 도달할 수 있으며 약 12초 만에 200km/h까지 가속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우디는 4인승 GT 차량인 만큼 최대 속도를 240km/h로 제한하여 과격한 운전을 방지했습니다.

컨셉에 탑재된 리튬이온배터리는 2가지 방식으로 충전될 수 있는데, 하나는 11kWh의 출력을 통해 무선으로 충전하는 것입니다. 이는 주차 공간에 설치된 충전 패드와 차량 내의 2차 코일에 의해 가능한 것으로 별도의 케이블 없이도 차량을 완충할 수 있습니다.

나머지 하나는 차량 내에 설치된 800볼트 시스템을 통한 유선 충전입니다. 아우디는 이 충전 시스템이 당시 어떤 충전 시스템보다 빠르다고 말하기도 했는데요, E-트론 GT 컨셉은 이 방식을 통해 20분 만에 80%까지 충전될 수 있으며 약 320km를 주행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아우디는 차량에 탑재된 회복 시스템을 통해 최대 30%까지 주행 범위를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는데요, 두 개의 전기 모터와 전기 유압식 통합 브레이크 제어 시스템 모두 이 회복 시스템과 연결되어 있어 스포티한 주행과 더불어 효율적인 주행을 가능하게 하였습니다.

양산 버전의 성능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 추측되고 있는데요, 일각에서는 컨셉보다 좀 더 큰 96kWh 배터리가 탑재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또한 컨셉과 동일하게 듀얼 전기 모터가 들어가며 350kWh의 고속 충전이 지원되며 최대 400km 이상의 주행거리를 보여줄 것이라고 추측되고 있습니다.

컨셉 제작 단계에서부터 포르쉐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탄생한 만큼, 양산 모델도 포르쉐와 차량의 구성 용품의 60%를 공유할 것으로 보입니다.

E-트론 GT 컨셉의 양산과 더불어 아우디의 CEO인 Markus Duesmann은 E-Tron GT의 RS 버전을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RS 버전 역시 포르쉐의 타이칸과 동일한 플랫폼으로 제작될 예정입니다.

양산 E-트론 GT 같이 아우디는 아직 RS의 버전의 정확한 성능은 언급하지 않고 있는데요, 플랫폼을 공유하는 특성상 타이칸 터보 S의 성능과 비슷할 것이라고 추측되고 있습니다. 타이칸 터보 S는 총합 560kW(750마력), 1,050Nm 토크를 발휘하는 두 개의 전기 모터가 탑재되어 2.8초의 제로백을 자랑하며 최고 시속은 260km/h에 이릅니다.

E-Tron GT RS 도 이와 같은 성능을 보일 것이라 예상되는데요, 이 모델에는 타이칸과 다른게 총 3개의 모터가 탑재될 예정이며 총합 약 522kW(700마력)의 성능을 통해 3초대의 제로백을 보여줄 것이라고 추측되고 있습니다.


조용한 전기차인 만큼 E-Tron GT와 RS 모델에는 ‘E-Sounds’라는 보행자 경고 시스템이 탑재될 예정입니다. 아우디의 오디오 전문가에 의해 제작된 E-Sounds은 총 32 개의 개별 음향 요소를 통해 새로운 전자음을 제공하는데요, 이는 차량 전면의 스피커를 통해 흘러나오게 됩니다.

아우디가 이러한 시스템을 개발한 이유는 보행자를 위한 규정 때문인데요, 유럽 ​​연합과 미국은 각각 최대 20km / h 및 32km / h 까지 인위적인 배기음을 내도록 하고 있습니다. 아우디는 최대 60km/h까지 전자음을 들을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는데요, 규정보다 더욱 강화된 조치로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겠다는 확고한 의지가 담겨 있는 것입니다.

구매자는 추가 옵션을 통해 전면뿐만 아니라 후면에는 이 스피커를 장착할 수 있으며 차량 내부에도 2개의 추가 스피커를 설치할 수 있습니다. 끝으로 아우디는 비록 성능은 다르지만 E-Tron GT와 RS 모델의 전자음을 공유할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2년의 긴 기다림 끝에 E-트론 GT 컨셉의 양산을 볼 수 있게 되었는데요, 양산 차량은 R8이 생산되기도  했던 독일 네카술름의 볼링거 호페(Bollinger Hofe) 공장에서 2020년 말에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며 RS 버전은 내년에 출시될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