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가 자사의 첫 전기 픽업트럭에 대한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습니다. 바로 F-150EV인데요, 이번 티저는 회사의 새로운 “루즈 일렉트릭 비히클 센터(Rouge Electric Vehicle Center)’에 대한 발표와 함께 공개되었습니다.

티저 이미지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바로 거대한 DRL입니다. 그릴 전체를 감싸는 엄청난 사이즈의 LED 주간 주행등은 이 차량이 EV 모델이 될 것이라는 점을 뚜렷하게 암시하고 있습니다. 곧 출시될 라이반(Rivian)의 ‘R1T’ 모델의 프런트 디자인을 떠올리게 하기도 합니다.

기존 F-150의 그릴은 축소되었으며 육각형 형태는 정갈한 직사각형의 모양으로 다듬어졌습니다. 그릴 속 리브의 형태도 기존 수평과 수직을 강조하는 형태에서 삼각형의 형태로 변화여 단정해진 디자인에 포인트를 더하고 있는데요, 그릴과 헤드 램프가 서로 붙어있는 레이아웃은 새로운 모델에도 그대로 적용되었습니다.

일각에서는 F-150EV가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을 가지고 있지만 티저에서 어둡게 처리되어 보이지 않는 범퍼, 후드 그리고 사이드 미러 등 여러 부분들이 기존 F-150과 공유할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습니다. 특히 엔진이 없는 거대한 보닛 공간을 픽업트럭 본연의 성격에 맞게끔 짐칸과 여러 장비들을 탑재하는 용도로 사용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는데요.

티저 이미지와 더불어 짧은 영상도 공개 되었습니다. 영상 속 F-150 EV 프로토타입은 카라반을 매단체 막힘없이 언덕길을 오로며 수중 주행에도 거침없이 앞으로 나아갑니다.

또한 60프로에 이르는 경사길도 망설임 없이 오르는 장면 등을 보여주며 새로운 EV모델이 기존 F-150과 다르지 않으며 더욱 강력해질 것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포드는 아직 정확한 제원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제까지 나온 F-150 중 가장 강력한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F-150EV가 450마력 이상의 성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또한 포드는 배터리 팩을 트럭 프레임에 통합시키는 기술에 대해 특허를 출원하기도 했는데요, 이 기술이 새로운 F-150EV를 위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나오고 있습니다.

새로운 프레임과 더불에 포드는 중량 분배와 섀시 강도를 높여 더 많은 탑재 하중을 견딜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최대 3,250 파운드(약 1.4톤)까지 적재가 가능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많은 이들이 F-150EV가 테슬라 사이버 트럭의 14,000 파운드에 달하는 견인 용량을 뛰어넘는 15,000파운드 이상의 견인 용량을 보여줄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F-150EV의 출시는 2022년 중반에 이루어질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