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DA 리포트입니다.
현지 시간 15일, 메르세데스 벤츠가 새로운 전기 플래그십 ‘EQS’를 공식적으로 공개했습니다. 그동안 여러 차례 위장막을 걸친채 포착되었던 EQS의 완전한 모습을 드디어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벤츠는 EQS 공개를 통해 내연기관과 전기차 라인업에서 모두 플래그십 모델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럭셔리 전기 세단인 EQS는 벤츠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새로운 전동화 플랫폼인 MEA가 적용된 첫 모델로서, 245kW 출력의 EQS 450+와 385kW 출력의 EQS 580 4MATIC 두 가지 모델이 우선 출시될 예정입니다.

이 중 385kW 출력의 모델에는 107.8kWh의 배터리가 탑재되었으며 1회 충전시 WLTP 기준 770km에 달하는 거리를 주행할 수 있습니다. 특히 이번에 탑재된 배터리는 기존 EQC 대비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했는데, 에너지 밀도가 26% 향샹 되었습니다. 또한 배터리 내 코발트 함량이 10% 미만으로 줄고 니켈, 코발트, 망간이 8대 1대 1 비율로 구성되었죠.

이와 함께 벤츠는 자체적으로 개발한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를 통해 무선으로 업데이트를 할 수 있는 OTA(Over the Air) 기능을 선보입니다. 차량의 배터리는 200kW 급속 충전을 지원하며, 이 경우 15분 만에 최대 300km의 주행거리에 달하는 배터리 용량을 충전할 수 있습니다.

이번 EQS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메르세데스-EQ 모델 최초로 플러그 & 차지 (Plug & Charge) 기능이 탑재된 것으로, 차량과 충전기가 충전 케이블을 통해 직접 통신하며, 별도의 인증 절차 없이 더욱 편리하게 차량을 충전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운전자가 미리 설정해 놓은 결제방식을 통해 결제까지 자동으로 이루어지게 됩니다. 

EQS의 디자인은 EQ 브랜드의 원-보우(One-Bow) 디자인 철학을 따라 하나의 활과 같은 비율을 형성하고 있으며 특히 전, 후면으로 더욱 길게 뻗어 나간 A 필러와 C 필러가 전형적인 3박스 구조의 세단 디자인에서 벗어나 차량 전체가 마치 하나의 영역으로 보이게끔 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많은 관심사였던 전면 디자인에는 다른 EQ 모델과 같이 디지털 블랙 패널이 적용되어 특유의 일렉트로 룩(Electro Look)을 완성하고 있습니다. 비록 EQS 콘셉트 모델에 탑재되었던 홀로그램 램프와 같은 첨단 기술력이 실제로 적용되지 못했지만, 중앙 삼각별 로고를 둘러싼 메르세데스 벤츠 패턴(선택사항)이 콘셉트 모델의 느낌을 최대한 구현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해당 패턴은 1911년 상표로 등록된 Daimler-Motorengesellschaft(DMG)의 초기 로고를 재현한 형태입니다. 

전면의 블랙패널은 심미적인 기능 뿐만 아니라 카메라, 레이더 및 라이더를 탑재한 기능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매끄러운 패널이 전면부의 이음새를 최대한으로 없애 공력성능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습니다. 

전면과 동일하게 지금까지 베일에 쌓여 있던 후면에는 테일 게이트 전체를 가로지는 라이트바 디자인이 적용되었으며 테일 게이트 상단에는 공기역학을 위한 스포일러 립이 배치되었습니다. 이외에도 모든 트림에는 플러시 도어 핸들이 기본으로 적용되며 내부에 넓은 개방감을 제공하는 파노라마 루프의 경우에는 옵션사항으로 제공됩니다.  

차량의 외관은 소달라이트 메탈릭(Sodalite Metallic)과 벨벳 브라운 메탈릭(Velvet Brown Metallic)이라는 EQ 브랜드 전용 페인트가 적용되어 차량의 원-보우 라인을 시각적으로 더욱 강조하는 동시에 기존 내연기관 기반 모델과 차별화를 이룹니다.

EQS 내부에는 이미 먼저 공개되었던 MBUX 하이퍼스크린이 탑재되었습니다. 실내 전체를 덮고 있는 56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가 최첨단의 느낌을 더욱 강조하는데, 세부적으로 중앙의 센터 스크린의 크기는 17.7인치이며 클러스터와 조수석에 탑재된 스크린은 모두 12.3인치입니다. 또한 하이퍼스크린은 벤츠의 MBUX 시스템을 지원하며 24GB RAM이 장착된 8코어 CPU로 구동됩니다. 이에 벤츠는 하이퍼스크린이 벤츠 역사상 가장 ‘지능적인’ 스크린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죠.

각 디스플레이는 광센서와 주변의 밝기를 측정하는 카메라에 의해 그 밝기가 자동으로 조정되며, 이를 통해 어떠한 상황에서든 외부 빛에 방해받지 않고 뚜렷한 시인성을 제공합니다. 특히 조수석 부근에 배치된 카메라는 운전자의 시선을 감지하며, 만약 운전자가 주행 중에 해당 디스플레이를 주시하고 있다면 자동으로 밝기를 낮추어 주행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합니다.

더불어 디스플레이의 거대한 영역을 덮고 있는 글라스 커버는 긁힘에 강한 규산 알루미늄 소재로 제작되어 단단한 내구성을 자랑하며 지문 등이 쉽게 지워질 수 있는 특수 코딩으로 마감되어 있습니다. 

하이퍼스크린과 함께 내부에 적용된 부메스터(Burmester®)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은 실버 웨이브(Silver Waves) 및 비비드 플럭스(Vivid Flux)라는 두 가지의 새로운 전자 사운드를 제공합니다. 벤츠는 “실버 웨이브는 감각적이며 순수한 사운드”라고 소개했으며 비비드 플럭스의 경우에는 “전기차에 더욱 특화된 사운드”라고 전했습니다.

EQS의 2열 탑승자는 1열 시트 후면에 적용된 두 개의 11.6인치 디스플레이를 사용할 수 있으며 중앙의 MBUX 태블릿(선택 사항)도 추가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탑승자는 해당 태블릿을 차량 외부에서도 사용할 수 있으며, 차량 내부에서는 2열 엔터테인먼트 기능에 관한 모든 것을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EQS에는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이 적용되었으며, 오는 2022년 상반기부터 독일에서는 선택 사양으로 제공되는 드라이브 파일럿(DRIVE PILOT) 기능을 통해 교통량이 많거나, 혼잡한 상황에서도 최대 시속 60km까지 부분 자율주행이 가능합니다. 더불어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의 레벨4 자동 발렛 주차(AVP) 가 가능한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INTELLIGENT PARK PILOT) 기능도 탑재되었습니다. 

벤츠는 EQS를 탄소 중립을 실현하고 있는 메르세데스 벤츠의 최첨단 생산기지 ‘팩토리 56(Factory 56)에서 생산한다는 계획입니다. 과연 드디어 온전한 모습을 드러낸 EQS가 현재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전기차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지 기대해보며 글 마치겠습니다. DA 리포트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 DESIGN ANATOMY
문의 / designanatomy@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