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DA 리포트입니다.
카누가 최근 자사의 첫번째 모델인 라이프스타일 밴의 가격을 공개했습니다. 이 모델은 2019년 공개된 차량으로, 카누의 대표적인 전동화 플랫폼인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이 적용된 모델입니다. 이 플랫폼은 휠베이스, 구동 방식을 차량의 세그먼트와 성격에 따라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카누는 라이프스타일 밴을 기본, 프리미엄, 어드벤처 그리고 배달용 차량까지 총 4가지 트림으로 판매할 예정입니다. 기본 모델의 가격은 34,750 달러부터 시작하며, 배달 트림의 경우 33,000달러부터 판매가 이루어지게 됩니다. 아직 가격에 대한 더욱 정확한 정보는 나오지 않았으나, 카누는 기본, 프리미엄 그리고 배달 총 3가지 트림의 최대 가격은 49,950달러까지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이들은 라이프스타일 밴의 사전계약을 받고 있으며 계약금은 약 100달러입니다.

또한 현재 카누는 라이프스타일 밴의 생산을 위한 업체 선정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빠르며 올해 안으로 생산에 돌입하여 내년 고객에게 인도한다는 계획입니다. 차량의 성능의 경우, 카누는 가장 큰 80kWh 배터리 기준 라이프스타일 밴이 최대 402km를 주행할 수 있을 것이라 밝혔으며, 최대 300마력과 45.9kg.m의 토크를 발휘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듀얼 모터 적용 시 500마력과 76 kg.m으로 증가하게 됩니다.

디자인의 경우, 라이프스타일 밴은 전형적인 MPV 차량의 형태를 취하고 있으며, 매우 짧은 오버행을 통해 휠베이스를 늘리고 더욱 넓은 실내공간을 확보했습니다. 이는 ‘바퀴 위의 도시적인 로프트’라는 차량 컨셉에 의해 제작된 형태이며 내부에는 일반적인 MPV 차량과 다른 소파 형식의 라운지 시트가 적용되었습니다.

라이프스타일 밴의 가장 큰 특징은 스티어링 휠과 휠 사이의 기계적인 연결성이 없는 스티어 바이 와이어 시스템이 적용된 점으로, 이는 스티어링 휠이 제한된 곳이 아닌 내부 어디든지 위치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특징이며 이를 바탕으로 카누 디자이너들은 더욱 제약없이 내부 디자인을 전개할 수 있었습니다.

카누는 페러데이 퓨처의 일부 경영진과 엔지니어 그룹이 합작하여 설립한 전기차 회사로서, 본래 기업명은 Evelozcity 였습니다. 설립 이후 이들은 새로운 전기밴을 제작하는 동시에 전기차 시장 속 더욱 빠른 점유율을 차지하기 위하여 새로운 플랫폼에 대한 라이센스를 제공하고자 했습니다.

2019년 이들은 기업명을 현재의 카누(Canoo)로 변경했으며, 2020년 현대와 스케이트 플랫폼을 공유하며 EV 차량 공동 제작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그리고 카누는 올해 초 새로운 다용도 전기차인 ‘MPDV’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이 모델은 라스트 마일에 해당하는 짧은 거리를 배달하는 다목적 밴의 성격으로 제작되었으며, 일반적인 수화물 뿐만 아니라 의류 보관함, 과일 트레이 심지어 중요 소지품 보관을 위하 로커까지 옵션으로 제공했습니다.

끝으로, 카누는 올해 3월 약 1년간의 파트너십을 끝으로 현대와 계약을 종결했다고 밝혔으며, 다른 브랜드와의 기술 협약 체결을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과연 카누가 현재의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라이프스타일 밴을 성공적으로 출시할 수 있을지 기대해보며 글 마치겠습니다. DA 리포트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 DESIGN ANATOMY
문의 / designanatomy@naver.com
© 디자인해부학,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