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DA 리포트입니다.
이번 소식은 현대자동차에 관한 내용으로, 최근 현대가 자사의 첫 픽업트럭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여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특히 현재 현대가 미래 전기차 사업을 위하여 아이오닉 5를 출시한 상황에서 전통적인 픽업트럭을 공개하여 더욱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현재 ‘산타크루즈’라고 불리는 현대의 새로운 픽업트럭은 다른 트럭 대비 더욱 세련된 느낌을 자아내는데, 일반적으로 픽업트럭에서 볼 수 있는 펜더 플레어가 사라졌으며 전면부는 신형 투싼의 디자인 큐가 적용되어 미래지향적인 인상을 자랑합니다. 특히 그릴과 헤드라이트가 일체형으로 제작된 ‘파라메트릭 쥬얼 히든 램프’가 더욱 모던한 느낌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측면에는 삼각형의 엣지 라인과 후면 데크를 지나 테일 라이트까지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이 차량의 길이감을 부각하고 세련된 멋을 더하고 있으며, 타 브랜드의 픽업트럭 대비 경사진 C필러는 역동적인 느낌을 구사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테일 라이트는 T자 형식으로 디자인되어 강인함을 드러내고 있으며 거대한 산타크루즈 레터링이 차량의 존재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사실 현대가 이번 티저 이미지에서 선보인 디자인은 이미 2015년에 공개된 ‘산타크루즈 크로스오버 트럭 콘셉트’에 적용되었던 디자인입니다. 해당 콘셉트는 다소 오래전에 제작되어 지금은 사용되지 않는 헥사고날 그릴의 형태가 적용되었지만, 헤드라이트 하단의 직사각형 에어 커튼은 티저 모델과 동일한 형태를 갖추고 있습니다.

또한 휠 아치를 감싸는 클레딩의 세부적인 디자인과 도어 핸들의 상단부를 지나가는 캐릭터 라인 역시 양산 버전의 산타크루즈에 적극적으로 적용되었습니다. 다만 차이가 있다면 산타크루즈 크로스오버 콘셉트는 2인승으로 제작된 것에 비해 양산 모델은 4인승으로 디자인되었다는 점이며, 측면 휠 디자인 역시 변경되었고 크롬 가니시도 없어졌습니다.

세련된 디자인과 함께 현대는 싼타페 플랫폼이 적용되는 새로운 산타크루즈는 유니바디 구조를 통해 상당한 수준의 실용성을 발휘할 것으로 설명했으며 내부 역시 일반적인 SUV와 같이 매우 편안하면서도 현대적인 디자인을 갖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유니바디 차체가 더욱 경쾌한 핸들링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외신은 산타크루즈의 주 경쟁 모델로 혼다의 리지 라인과 조만간 출시될 포드의 매버릭을 언급하고 있으며 이들 모두 산타 크루즈와 같이 유니바디로 형식으로 제작되어 서로 비슷한 주행성능과 실용성을 겸비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현대는 파워트레인에 관한 자세한 언급은 삼가했지만, 외신은 2.5리터 직렬 4기통 엔진이 주력으로 탑재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끝으로 현대는 오는 4월 15일 산타크루즈를 전격 공개한다는 계획입니다. 과연 현대의 첫 번째 픽업트럭인 산타크루즈가 타 브랜드 대비 디자인과 성능 그리고 실용성에 있어서 뛰어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지 기대해보며 오늘 글 마치겠습니다. 지금까지 DA 리포트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 DESIGN ANATOMY
문의 / designanatomy@naver.com